유튜브 채널 ‘달꿈과자집’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보통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선택할 때, 본사의 운영 전략이라든가 비전을 살펴보는 경우가 많다.

장사를 시작하기로 마음 먹은 이상, 장기간 안정적인 운영을 이어 나가기 위한 최소한의 기준이다. 이런 상황에서 예비 창업자들이나 업종변경을 희망하는 기존 자영업자들의 경우, 부실한 프랜차이즈의 운영 기준이라는 것을 찾기는 결코 쉽지 않다.

그나마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 ‘폐점율’이다. 간단하게 폐점율이 높다는 것은 부실 경영의 근거가 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는, 브랜드의 내실을 확인할 수 있는 기준이 되는 것이다.

특히 특정 상권에서 소위 ‘밥 먹듯’ 폐업이 속출하고 있는 브랜드들에 대해서는 주의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런 브랜드나 매장들의 경우 가맹점 모집에만 혈안이 돼 있고 실질적으로 매장 오픈 후에는 큰 관심이나 지원을 하지 않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부실 프랜차이즈 운영의 기준이 성립되는 대목이다. 물론, 장사를 하다 보면 수많은 난관과 변수에 부딪힐 수 있고 이것을 정확하게 예측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프랜차이즈 본사의 입장에서도, 운영 방향 설정 과정에서 뜻밖의 문제들로 인해 폐업을 권고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문제는, 상황이나 시기적인 상황과 관계없이 일정 운영 기간이 지난 가맹점의 폐업이 여러차레 자주 나타나는 부분이다.

매장이 얼마나 자주 폐업을 실시하고, 운영 내실과 기반을 다져 나가지 못하는가를 따져보는 것은 창업자의 몫이다. 창업자 스스로가 관심을 가지고 있고 창업을 원하는 분야에 대한 관심은 폐점율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게 해주고, 올바른 창업의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