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Mickey seo’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다양한 매스미디어의 존재와 1인 크리에이티브 채널의 등장은 플랫폼을 다양화 시키고, 언제 어디서나 여러 가지 콘텐츠를 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를 통해 주로 TV로 대변되는, 매스컴의 영향력이 과거에 비해 줄어들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하지만 여전히 ‘공중파 TV’ 프로그램 혹은 여러 경로를 통한 방송 프로그램의 영향력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외식을 비롯한 여러 창업 프랜차이즈 및 아이템들이 매스컴을 통한 홍보와 마케팅에 주력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매스컴의 파급력을 통해 브랜드나 제품의 경쟁력을 배가시키고, 주목도를 끌어올려 고객 확보나 수익면에서 좋은 성과를 올리게 하기 위한 전략으로 사용되는 것이다. 이렇게 매스컴을 통해 알려진 소위 ‘맛집’이나, 인기 제품들의 경우 일종의 홍보와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모든 프랜차이즈 브랜드나 본사가 이렇게 마케팅 전략으로써 매스컴을 활용하는 것은 아니며, 실제로 브랜드 경쟁력이 높아서 차별화된 운영 전략을 펼쳐나가는 경우 굳이 홍보를 하지 않아도 방송사가 먼저 섭외 요청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브랜드들의 경우 마케팅 차원으로 매스컴을 활용한 홍보 전략을 펼치는 경우가 많다. 창업자 입장에서는 매스컴이 주목하는 창업 브랜드 혹은, 아이템이라고 해서 무조건 신뢰를 하기 어려운 이유기도 하다.

판단은 창업자의 몫이 되기도 하지만, 중요한 것은 매스컴에 소개된 브랜드나 제품이라고 해서 무조건 현혹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