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아영 A_0’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처음 장사를 고민할 때 드는 생각은, 과연 이 매장을 얼마나 잘 운영해서 최대의 수익을 이끌어낼 수 있느냐 하는 부분이다.

이런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고, 인기 있는 업종의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가깅 들 수 있다. 실제로 브랜드 인지도가 높으면 성공 확률도 높고 운영 활성화를 기대하게 된다.

소위 ‘이름값’으로 인해, 오픈 시부터 주목받을 수 있고 별도의 마케팅이나 홍보 없이도 안정적인 고객 확보가 가능한 경우도 존재한다.

문제는 브랜드의 인지도나 인기의 영향이 모든 가맹점에 골고루 수혜를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아무리 인기가 높고 대중적인 인지도를 갖춘 브랜드라고 해도, 가맹점주의 운영 방식과 업종 자체의 특수성, 요즘처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같은 상황에 의해 다양한 변수가 발생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브랜드나 프랜차이즈 인지도가 아닌, 창업자 스스로의 노력과 운영 활성화를 위한 비전을 갖춰 나가야 한다는 점이다.

인기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선택은 그 자체로 분명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그만큼 창업자 스스로의 노력도 요구되는 현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