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행크TV’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활발한 가맹사업과 이를 통해 발생되는 수익 및 마진을 통해 이윤을 추구한다. 자연스럽게 더 많은 가맹점 숫자를 확보해 나갈수록 수익이 되는 것이다.

반면, 프랜차이즈를 통해 가맹점을 오픈한 점주들의 입장에서는 본사의 영향력과 지원 아래 오랜 기간 꾸준한 수익창출을 목표로 삼는다. 성공이라는 공통적인 목표를 세운 것은 동일하지만 마치 ‘동상이몽’ 의 관계라고 할 수 있다.

대부분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매장 오픈 후에도 각 가맹점의 운영 활성화와 안정성을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일부 업체들은 가맹점 숫자 늘리기에만 혈안이 돼 있어 정작 매장을 오픈하고 나면 ‘나몰라라’ 하는 경우도 있다.

가맹점주 역시 매장 오픈 전과 직후로 본사의 간판이나 지원을 충실하게 따르는 편이지만 일정 궤도에 올랐을 때, 본사의 운영 지침과 방향성을 무시하고 본인의 고집대로 매장 경영을 이어 나가기도 한다.

결국 프랜차이즈와 가맹점 사이에 벌어질 수밖에 없는 간극은 ‘신뢰도’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서로 공통의 목표를 세우고 ‘상생’을 우선으로 할 때 신뢰도는 자연스럽게 높아지고 본사와 가맹점간 ‘윈윈’ 할 수 있는 가능성도 그만큼 상승할 수 있다.

서로의 입장만 생각하고 운영 방침에 있어서, 서로간의 신뢰와 믿음이 없다면 요즘 같이 변수가 많은 시장 분위기 속에서 롱런할 수 없다.

프랜차이즈와 가맹점간의 서로를 위한 노력과 신뢰도는 기본적으로 장기적인 발전 플랜에 ‘초석’이 될 수 있는 만큼, 그 중요도를 제대로 인식하는 과정과 노력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