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부자비즈 창업TV’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한 대 ‘우스겟 소리’로 직장을 그만두면 치킨집을 창업한다는 말이 유행처럼 번졌다. 비교적 진입 장벽이 낮고, 국민적인 수요가 높은 치킨집 운영을 통해 자영업 시장에 뛰어들겠다는 의미가 포함된 말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발생 전, 후로 사정은 조금씩 바뀌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치킨집은 주요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을 중심으로 꾸준하게 신규 가맹점이 늘어났고, 이후에도 상승곡선을 그렸다.

겉보기에는 역시 치킨은 코로나19에도 끄떡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대부분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에 집중돼 있고, 배달 아이템이라도 배달 수수료 및 여러 가지 적용 사항들로 인해 실제 각 가맹점의 운영 실적은 좋은 상황이 아니다.

안정성을 무기로 치킨집 창업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지만, 세월의 흐름에 따라 혹은 직접 매장을 운영해본 창업자들의 입장에서 치킨집 운영은 과거에 비해 큰 매력을 잃었다는 것이 주된 의견이다.

요즘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 속에서 무인 매장 운영이나 밀키트 제품에 대한 창업이 소비자와 창업자 모두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해당 아이템들도 과거 치킨집 창업이 그랬듯 ‘영광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이기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무조건 성공을 장담할 수 없다.

창업 시장에서 ‘정답’ 이라는 것이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시기적인 영향과 시대의 흐름 속에서 조금씩 바뀌고 변화되는 흐름 안에서 창업 지형도가 변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의 영향으로 작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