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코정쓰’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폐점을 하는 자영업자들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개인매장 할 것 없이 시기적인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것인데, 상황이 이렇다 보니 요즘 창업 시장에서 ‘폐점율’이 낮은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와 안정성을 인정받는 중이다. 실제로 현재 운영되고 있는 매장 중 폐점율이 낮다는 사실을 홍보와 마케팅에 내세우는 브랜드들도 존재한다.

그러나 단순히 폐점율이 낮은 브랜드라고 해서 무조건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폐점에 따른 손실을 통해 위약금이 발생해서 ‘울며 겨자 먹거’로 매장 운영을 이어가는 점포도 있을 것이고, 단순하게 가맹점 숫자가 적을 경우 상대적으로 폐점이 적을 수도 있다.

여러 가지 상황을 배제한 채 그저 ‘폐점율이 낮다’라는 것에만 초점을 맞출 경우 겉보기에 안정성 있는 브랜드처럼 보여도 실제 운영 과정은 달라질 수 있다는 이야기다.

무조건 브랜드의 안정성을 믿기 보다는, 주어진 환경과 입지조건 본사의 지원 아래 창업자 스스로가 얼마나 효과적인 운영을 이어 나갈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이런 조건들이 충족됐을 때 폐쩜율이 높은 브랜드라도 자신의 매장은 오랜 기간 꾸준히 운영해 나가는 창업자들도 많다.

본인의 노력과 획기적인 운영 방향 설정이야 말로, 불확실한 폐점율을 운운하는 것보다 더 확실한 안전장치가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