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빌행사’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최근 1인크리에이티브 채널의 활성화를 통해 부동산 매물을 안방에서, 편안한 자세로 모바일과 각종 온라인 기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신축되고 있는 아파트나 빌라부터 연립주택, 타운하우스 등에 이르기까지 주거 형태도 다양해서 직접 매매에 나서지 않더라도 구조적인 부분이나 요즘 주택 단지의 트렌드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어 호평 받는다.

이렇게 콘텐츠를 접하다 보면, ‘창고’ 라는 옵션에 눈길이 간다. 주로 신축 빌라의 지하 공간에 마련되는 창고는 캠핑 용품을 보관하거나 개인 취미 공간, 홀트레이닝 장소 등으로 만들 수 있어 활용가치가 무궁무진하다.

빌라 평수나 매매 가격에 따라 크기도 다양해서, 지하 창고 옵션이 있는 매매건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층간소음’으로 고충이 많은 요즘 어린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놀이방 개념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창고가 있는 옵션만으로 주거 단지를 선택하는 경우도 나타난다. 그러나 지하 창고 공간이 매매 가격에 포함이 되는 것인지, 실면적에 포함되는지에 대한 여부 등 꼼꼼하게 알아봐야 할 것들도 많다.

무턱대도 ‘서비스 공간’ 이라는 인식만 가지고 있다가 자칫, 입주자가 예상하지 못했던 곤란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결국 부동산은 주어진 옵션이나 혜택 보다 사용 가치를 우선으로 신중하고 꼼꼼하게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창고의 활용도가 좋고 여러모로 쓰임새가 다양해서 선호받고 있지만 실제 거주하는 공간을 더욱 중요하게 확인하는 자세도 요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