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기방시’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창업을 구상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초보 창업자들의 경우 아이템 선정부터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선택할 시 어떤 브랜드를 통한 창업을 진행해야 하는지 막막하다.

이런 때 참고할 수 있는 자료가 ‘프랜차이즈 브랜드 순위’다. 창업자들의 선택을 많이 받고 비전이나 안정성을 인정받은 것이 곧 브랜드 순위로 연결될 것이라는 인식을 하게 된다.

문제는, 브랜드 순위가 높다고 해서 무조건 안정성이나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현실이다. 장사라는 것은 수많은 변수가 작용하고 요즘 같은 코로나19 시기에는 수익성이 좋은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순위가 높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이런 조건을 모두 충족시켜주지 않는다. 장사가 잘 되기 위해서는 좋은 상권과 아이템 및 제품 경쟁력 등이 따라줘야 하는데, 순위권이 높은 브랜드라고 해서 이런 조건을 모두 충족시키기 어렵다.

브랜드의 이름값만 강조한 나머지, 높은 프리미엄이 붙거나 비싼 가맹비로 인해 오히려 파산하는 경우도 종종 나타난다.

이름값이 높은 브랜드라는 사실은 그만큼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뜻이다. 무조건 프랜차이즈 브랜드 순위를 맹신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지만, 브랜드의 내실이나 효율적인 운영 방향 등을 조금 더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창업자가 늘어나는 요즘 시장의 상황을 감안했을 때, 무조건 순위만 높은 브랜드 보다 내실 있는 경영과 창업자 스스로가 오랜 기간 꾸준하게 운영해 나갈 수 있는 브랜드의 선택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