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되새김’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이름 있는 연예인들이 자신들의 이름을 내걸고 시작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에 대한 관심과 홍보 효과는, 일반적인 브랜드의 ‘그것’보다 높을 수밖에 없다.

대중적인 인지도가 곧 신뢰도와 연결되는 부분인데, 유명 연예인들이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론칭한 맛집이나 PC 방 브랜드, 카페 등에 대한 관심도는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실질적인 방문을 유도하는 효과가 나타나기도 한다.

그러나 연예인들의 인기와 영향력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연예인들의 ‘유명세’도 큰 힘을 받지 못하는 분위기다. 심지어 프랜차이즈 브랜드 론칭이 아닌 연예인이 직접 이름을 내건 개인 매장도 폐업을 맞이한 소식이 전해졌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연예인의 이름값을 내건 브랜드의 흥행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태의 장기화가 연예인 이름값의 안정성을 더이상 확보해주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비단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연예인들이 론칭한 브랜드가 무조건 성공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었다. 중요한 것은 참신하과 아이디어가 넘치는 아이템과 시장 경쟁력이다. 연예인의 이름값으로 매장을 운영해 나가는 것은 어느 정도 한계가 존재한다.

연예인들의 인지도를 활용한 프리미엄이 분명 효과적일 수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이나 이후에도 무조건 성공의 지표로 인식되지는 않기에 신중한 판단과 자신이 진짜 성공할 수 있는 아이템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