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은근’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최근 한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에 대한 활성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외출에 제약이 따르고, 직접 물품을 구매하기 어려워진 환경에서 온라인 중고 거래 활성화는 당연한 수순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이전에도 온라인 중고 사이트가 많았고 활발한 거래가 이뤄졌지만, 최근 등장한 한 온라인 플랫폼의 이용 활성화와 영향력 덕분에 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 중고 거래를 실시하고 있다.

온라인을 통한 중고거래 방식이 신뢰도 면에서 우려를 나타낼 수 있지만, 합리적이고 저렴한 가격으로 믿을 수 있는 제품 혹은 판매자를 컨택하는 방식에서 해당 플랫폼에 대한 이용 빈도수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지역기반으로 운영되는 플랫폼인 만큼 기존에 존재했던 특정 중고거래 사이트들과 비교했을 때 더욱 믿을 수 있다는 점도 플러스 요인이 되고 있다.

거래자들끼리 ‘~~마켓인가요?” 한 마디면 서로간의 신용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도 해당 플랫폼을 이용한 거래 활성화의 이유가 된다. 손쉬운 가입과 여러 가지 경쟁력 덕분에 플랫폼에 대한 이용 빈도수가 높고 많은 이용자들을 모으고 있다.

한편에서는 아무리 믿을만한 중고거래 플랫폼이라도, 판매자간의 신용과 제품을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시스템 자체가 워낙 체계적이고 여러면에서 효율적이지만 ‘돌다리도 두드려 보고 건너라’ 라고 하는 말이 있듯이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온라인 중고 거래 활성화와 관련 플랫폼의 성장은 코로나19 시대 스마트한 소비의 현주소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