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민모닝’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창업을 계획하고 실행에 옮길 때, 초보자일수록 어떤 방식으로 창업의 방향성을 설정해 나가야 할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통한 창업 준비가 이뤄지고 있지만, 본사의 비전이나 운영방향성만 설명하고 창업자들에게 객관적이지 않은 ‘장밋빛’ 미래만 제시하는 곳들이 많아서 제대로 된 변별력을 갖기가 어렵다.

이런 때, 창업자들은 프랜차이즈 창업과 관련된 ‘체크리스트’를 알아두면 좋다. 일단 창업 비용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같은 아이템의 업종이라도 창업 비용이 천차만별인 곳들이 많다. 현재 자신의 입장과 상황, 경제적인 부분들을 고려해서 잘 따져봐야 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합당한 비용설정도 필요하다.

또 충분한 오픈 준비 시간이 주어지느냐 하는 것도 염두에 둬야 한다. 외식업종의 경우 조리부터 운영에 이르기까지 별도의 준비 없이 촉박하게 매장 오픈이 이뤄지게 되면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본사 차원의 체계적인 교육과 충분한 시간 속에서 안정된 준비가 이뤄지는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 본사의 지원 여부도 눈여겨 봐야 한다. 외식업종의 경우 식재료 공급과 기타 업종별로 필요로 하는 자재나 제품의 공급이 원활하고, 본사가 얼마나 사후관리를 꼼꼼하게 해주는지도 미리 알아보면 많은 도움이 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창업을 결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프랜차이즈 브랜드 선택 시 꼼꼼하게 확인해볼 체크리스트들이 있다. 체크리스트 확인을 통해 창업자 스스로에게 적합한 업체를 찾아 시행착오를 줄이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