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이노잼’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어느덧 봄의 기운이 사그라들면서, 벌써부터 여름의 분위기가 몰려오고 있다.

끝나가는 봄의 기운이 아쉽지만, 여름의 푸른 절경을 느끼는 것도 하나의 매력적인 일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외부 활동의 제약이 따르지만, 집 앞의 싱그러운 자연 환경과 여름을 재촉하는 기온은 그나마 우리들의 눈을 즐겁게 만든다.

장거리 여행이 어렵고 외부 활동에 제약이 따를 때 주변의 경치를 통해 여름을 미리 느끼는 것도 하나의 ‘힐링’이 되는 것이다.

굳이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지 않아도 주변의 환경 자체가 ‘핫플레이스’로 변하는 마법을 즐기는 것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색다른 즐거움으로 다가온다. 또 실내에서도 확실히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는 기온 덕분에 여름의 기운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더운 기운이 몰려올 때 시원한 아이스티나 아이스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면서, 떠나간 봄에 대한 아쉬움을 새롭게 다가올 여름에 대한 기대감으로 바꾸는 지혜도 필요하다.

기호에 따라 무더운 날씨와 습도, 많은 땀이 배출되는 여름의 계절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그러나 떠나간 봄의 기운은 내년이면 다시 되돌아 오듯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라는 말도 있듯이 온전히 여름의 기운 그 자체를 받아들이고 즐기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