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창의아이디어경진대회’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아이디어와 창의성을 가진 예비창업자들이 각축을 벌이는 ‘창업경진대회’는 경쟁을 통한 아이디어와 기획력의 ‘장’이라는 측면에서 상당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창업으로 눈길을 돌리는 예비창업자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무분별한 창업의 방향을 설정하기 보다 창업경진대회 참여를 통해 아이디어과 기술력, 기획력 등을 평가받고 의미 있는 경쟁을 하는 것은 상당히 바람직하다.

산학기관을 비롯해 지자체 주도로 창업의 방향성을 묻고 대회를 개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면서, 분야를 막론하고 각 분야의 아이디어 집합체가 이뤄진다는 점도 상당히 긍정적이다.

창업이라는 준비 과정은 여로모로 복잡하고 자신의 실력을 제대로 가늠해 볼 수 없는 상태에서 진행된다는 막연한 불안감이 작용한다. 이런때 창업경진대회를 통해 경쟁력을 확인하고 도전의 명분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무턱대고 창업을 준비하기 보다, 창업경진대회나 창업박람회 같은 여러 가지 시스템을 통해 창업의 방향성을 가늠해보는 것은 요즘 같은 시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보다 나은 창업의 방향과 비전을 꿈꾸는 많은 예비창업자들이 창업경진대회 같은 유용한 행사를 눈여겨 보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