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도서관은 많은 사람들이 도서를 읽거나 여러 가지 전자 자료들을 찾아보는 우리 생활 속 유용한 공간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도서관 이용률이 떨어지면서, 이런 분위기도 조금씩 사그러드는 상황이다. 하지만 여전히 각 지자체마다 꾸준한 도서관 개관을 통해 도서관 숫자가 늘어난다는 사실은 상당히 의미가 깊다.

도서관 이용률이 활성화될 수 없는 상황이지만, ‘포스트 코로나19’ 체계를 염두에 두고 지역 사회에 도서관 건립을 늘려 나간다면 분명 장기적인 관점에서 큰 소득이 될 것으로 전망이다.

도서관 하나가 들어설 때마다 ‘지식의 숲’이 늘어난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더욱 다양한 사람들이 지식의 전당 안에서 지식을 공유하고 더 넓은 지적 활동을 이어 나갔을 때 발생되는 사회적인 긍정적 영향은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소중한 자산이다.

갈수록 독서 보급률이 떨어지고, 활자 책을 읽는 사람들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도서관 개관이 늘어나는 것도 고무적이다.

도서를 더욱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고 즐기게 해주는 역할을 담당하는 것인데, 앞으로도 더욱 많은 도서관이 개관해서 지식의 광장을 이루는 바람직한 현상을 기대하게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