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에일린 mind yoga’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현대인들, 특히 장시간 책상에 앉아서 학습하는 학생이나 직장인들에게는 장시간 똑같은 자세를 오랜 기간 유지하면서 오는 ‘부작용’이 존재한다.

대부분 목이나 어깨가 결리고 허리 통증 등을 경험하는데, 이런 사람들에게 1인 크리에이티브 채널이나 각종 개인 브이로그 등에서 통증치료에 관한 노하우를 설명해주는 경우가 많다. 간단한 스트레칭부터 실질적으로 치료 목적의 운동요법까지 간단한 설명과 함께 이뤄지는 ‘온라인 통증치료’의 방법이다.

그러나 이런 치료 방법을 표방한 채널이나 콘텐츠는 단순히 참고 정도만 하는 것이 좋다. 근본적인 치료 방법이 될 수 없을 뿐더러, 자칫 사람에 따라 자신에게 맞지 않는 방법을 억지로 대입하려다 더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또 전문적인 의학적 지식이 없는 이들을 무조건 신뢰하기도 어렵다. 치료라는 것은 사실상 전문 의료기관을 통해 의사나 전문지식을 갖춘 전문가들로부터 비롯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갈수록 온라인을 통한 통증치료 영상과 자료, 콘텐츠 등이 인기를 모으고 있지만, 그저 참고만 해야할 뿐 의학적 소견이 부족한 이들의 개인적인 견해를 무조건 맹신하는 것은 지양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