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디저트먹여주는남자’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대부분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프랜차이즈의 근본적인 역할 중 하나로, 체계적인 가맹절차를 홍보하는 경우가 많다.

초보 창업자나 업종변경을 통해 해당 아이템과 분야를 잘 모르던 기존 자영업자 입장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뒷받침을 받을 수 있다는 든든함을 느끼게 해준다. 그러나 ‘가맹절차’를 무조건 신뢰할 수 없는 이유가 있다.

일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경우, 겉보기에 든든하고 체계적인 가맹절차를 진행하는 듯 보이지만 실상 창업자의 비용 부담을 가중시키거나 불필요한 항목 추가로 본사의 이윤을 추구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된다.

대부분 인테리어(현장시공), 본사 교육에서 비롯되는 것인데 가맹절차는 그대로 준수하면서 교육비 면제와 인테리어 비용 자율 시공 지원처럼 실질적인 뒷받침을 해주는 업체가 있는 반면 해당 항목까지 본사 영업이익으로 가져가기 위한 소위 ‘꼼수’를 적용하는 브랜드가 존재하는 것이다.

창업자들은 가맹절차가 체계적이고 단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해서, 무조건 안심하고 신뢰감을 받을 필요가 없다.

하나하나 각 항목별로 꼼꼼하게 살펴보고 세부적인 운영 방침이나 지원 내용을 상세히 확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런 과정들이 이뤄졌을 때, 가맹절차에 대한 명확한 이해와 함께 창업의 방향을 모색해 보는 것이 좋다. 무조건 가맹절차가 체계적이고 본사의 지원이 많이 이뤄진다고 해서 신뢰감을 줄 수 있는 브랜드는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