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슬옹샘’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공연’은 관객과 배우의 호흡을 통해 하나의 ‘작품’으로 거듭나는 과정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 수행으로 공연의 축소와 제한은 어쩔 수없는 상황을 치닫고 있다.

배우와 관객이 제대로 된 호흡을 통해 이뤄내는 시너지 효과는 사실상 자취를 감춘 채 방역 수칙 준수를 통한 제한적인 상황이 지배하는 현재 공연계의 상황에서 제대로 된 작품 퀄리티와 관객 호흡을 기대하는 것은 사실상 ‘무리수’라는 평가다.

물론 대다수의 관객의 건강과 보건을 위한 어쩌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도, 현재의 방역 지침 이행과 여러 가지 공연계를 자극시키고 있는 다양한 제약은 공연 자체의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소라고 평가 할 수 있다.

결국 이런 사태가 제대로 된 종말을 고할 수 있는 것은 코로나19의 종식과 더불어 공연 문화의 활성화가 이뤄지게 되는 명분이다.

이런 명분을 지켜 나가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배우와 관객이 호흡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퀄리티 높은 공연 문화를 선도해 나가는 것은 결코 꿈은 아니다. 코로나19 종식과 공연 문화 활성화는 하나의 공식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