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너만보영’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 않은 가운데, 제한적으로 진행되던 공연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최근 한 인기 뮤지컬 배우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지면서 공연 파행은 물론, 같은 뮤지컬배우인 배우자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 중이며, 함께 공연을 하던 배우 및 스태프들의 정밀 검사도 이뤄지는 상황이다.

공연은 특성상 제한된 관객들을 통해 공연이 진행되지만, 실내 공간에서 진행되는 만큼 코로나19 확진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코로나 사태로 공연계 전반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주요 배우의 확진 소식과 접촉자들의 격리 소식이 알려지면서, 가뜩이나 침체기에 빠졌던 공연계 전반에 또 한번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상황이다.

해당 배우를 포함해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책임을 몰고가는 것도 옳지 못하다. 감염경로 등 아무리 조심을 해도 확진의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문제가 가장 크다는 지적이다.

우선 공연계 전체적으로 철저한 전수조와 방역 시행을 통해 이 위기를 슬기롭게 대처하는 방법밖에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비단 공연계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사람들의 노력이 절실하게 요구되는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