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제주도 여행, 가볼만한 곳은 어디?

허브동산 애기 동백 나무 군락지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12월 제주도 여행을 가면, 꼭 가봐야 하는 곳은 어디일까?

제주허브동산에 애기 동백 꽃이 만개했다.

제주허브동산은 동백 꽃이 만개한 허브동산 실내정원 일대의 애기 동백 나무 군락지에서는 일반 동백나무 보다 작고 귀여운 분홍색 동백 나무를 볼 수 있다.

농장에 위치한 다른 동백 나무 군락지와는 달리 허브동산의 동백 나무 군락지는 6가지 허브제품과 함께하는 황금 족욕 체험과 로즈마리 근적외선 찜질방, 추운 겨울 언 몸을 따듯하게 녹일 수 있는 부대시설과 근접하다는 특징을 가진다.

허브동산은 육지는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됐지만 제주도는 상대적으로 좀 더 따뜻한 편이며 애기 동백 나무 군락지에서 충분한 시간을 보낸다면 황금족욕체험과 로즈마리 원적외선 찜질방으로 추위로 언 몸을 따듯하게 녹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밤이 되면 500만개 이상의 조명으로 빛나는 허브동산의 야경까지 관람하며 제주도 겨울 여행코스로 완벽한 하루 일정을 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허브동산은 11월 높이 3m 규모의 대형 트리를 비롯해 벽난로, 200여개의 선물상자, 3.2m 대형 곰돌이 산타 등으로 꾸며진 2000만원 상당의 크리스마스 포토존을 동산 내 3코스, 그림상회 내부에 새롭게 준비했다.

이벤트 기간, 새롭게 조성된 포토존에서는 산타복을 입은 산타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고 허브동산에서 준비한 다양한 선물도 추첨을 통해 받을 수 있다. 산타는 22, 23, 24, 25일 총 4일 동안 7시 15분부터 8시 15분까지 크리스마스 포토존에 나타날 예정이다.

한편, 제주허브동산은 2006년 개관한 제주도 내 허브 1종 식물원이다. 2만6000평의 대단지 농원에 150여종의 허브, 각양각색의 정원 등이 있다. 다양한 형태의 테마공원 뿐만 아니라 산책로, 허브Shop, 보타니카 카페, 황금족욕체험 시설, 귀신의 숲 등이 갖춰져 있어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및 가족 나들이 공간으로도 사랑받고 있다. 2016년 약 500만개 이상의 조명과 ‘미디어파사드’로 새롭게 단장한 이후부터는 야간명소 관광지로도 자리매김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하며 야간관람 요금은 17시 30분부터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