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꿈당’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장사는 흐름의 따라 여러 가지 결과를 얻기 마련인데,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적 현상이나 여러 가지 변수다.

요즘 같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이런 것을 쉽게 느낄 수 있다. 유동인구가 많고 소위 ‘목 좋은 자리’라고 해도 사람들이 외출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되자 장사가 잘 되지 않는 현상이 나타난다.

무작정 아이템과 상권을 보고 창업을 계획하는 것이 변수가 많이 작용한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물론, 아이템이나 시기적인 상황에 잘 맞는 기업 및 제품 등은 이런 변수에 오히려 호황을 누리기도 한다.

그러나 대부분은 시기적인 영향을 받을 수 없고, 그것이 설령 반짝 유행이라고 해도 예외는 아니다. 결국 비대면 사회 속에서 창업의 방향성을 설정하는 것은 여러 가지 변수의 작용이 심하고 변화가 빈번한 시대에 더욱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초보 창업자들이 늘어나는 시기다. 기존 자영업자들보다 경험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이들도 이런 교훈을 더욱 가슴에 새겨야 한다.

시행착오를 줄이는 방법은 결국 시기적인 상황을 고려해 얼마나 성공할 수 있는가를 판단하는 능력에서 비롯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