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로창고극장 12월 10일부터 개방한다

삼일로창고극장이 진행하는 창고개방 포스터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삼일로창고극장이 12월 10일(월)부터 23일(일)까지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회 기획 프로그램 ‘창고개방’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삼일로창고극장을 점령하라! 우리가 만드는 극장으로’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이번 프로그램은 서로 고립된 채 경쟁해야 하는 연극계 현실에 대한 대안적 시각을 가지고 창작자들이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고 동료를 통해 새로운 창작동력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획됐다.

또한 공연과 프로그램을 담아내는 극장의 기능을 확장해 극장 자체를 개방함으로써 창작자의 창작과정에 동행하고 창작자들을 연결하는 매개가 되는 것도 목표다. 6월 재개관한 삼일로창고극장은 그 동안 2번의 기획공연, 10번의 대관공연, 전시 프로그램, 커뮤니티 프로그램 등을 진행해왔다.

‘창고개방’의 세부 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참가자를 모집, 제비뽑기로 팀을 구성하여 24시간 전에 창작주제를 공개, 24시간 동안 10분 이내의 연극을 만들어 발표하는 ‘24시간연극제(12/11~23 오후 7시, 월 쉼, 스튜디오)’ △희곡을 매개로 사람이 만나고 이야기 나누는 ‘창고대방출 × 자큰북스 리딩파티(12/11~22 오후 8시, 일·월 쉼, 갤러리)’ △나이제한, 경력제한 등의 이유로 창작지원에 어려움이 있던 40대 창작자들의 무대공연 ‘제한적개방(12/14~16, 금 오후 7시 30분, 토/일 오후 4시, 공연장)’ △출산·육아 등의 이유로 창작활동의 공백이 있었던 연출가들의 무대공연 ‘니작품이보고싶다(12/21~23, 금 오후 7시 30분, 토/일 오후 4시, 공연장)’ △각 주를 마무리하며 참가자와 관객이 함께하는 네트워킹 ‘창고개방파티(12/16, 23 오후 8시, 갤러리)’ 등 5개로 구성됐다. 9월 사전모임을 진행해 ‘창고개방’ 프로그램에 대한 현장 예술인들에게 의견을 구해 수정, 보완, 추가했다.

특히 ‘24시간연극제’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뉴욕에서 활발히 진행 중인 ‘24시간 연극(24 Hour Plays)’은 미국, 독일, 핀란드, 멕시코 등 각국에서도 정기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영국 런던(The Old Vic Theatre), 영국 더블린(Dublin Youth Theatre), 미국 뉴욕(Urban Arts Partnership), 미국 버몬트(Bennington College) 등 파트너십을 맺은 극장, 학교, 기관에서 창작자의 창작활동, 교육훈련,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등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제니퍼 애니스톤, 앨리자베스 뱅크스, 피터 딘클리지, 제시 아이젠버그 등 유명 배우들도 참여한 바 있다.

24시간 영화제를 시작으로 연극, 뮤지컬, 음악 등 여러 장르에서 시도하고 있는데 제한된 시간 동안 처음 만나는 창작자들이 주어진 주제, 공간, 소품 등을 활용하여 짧은 연극을 만들어보는 이 프로그램은 창작자로서의 새로운 도전과 네트워킹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각광받고 있다. 10월 17일 모집을 시작한 이번 ‘24시간연극제’는 4일 만에 60명이 지원해 선착순 마감됐다.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으로 ‘창고개방’을 기획한 연출가 전윤환은 “이번 프로그램은 ‘당대 젊은 연극인들의 아방가르드 실험실 같은 공간이었던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이제는 우리가 그 공간에서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서로를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삼일로창고극장을 우리가 만드는 극장으로 만들 수 있지 않을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창고개방’ 프로그래머로는 △전윤환(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 △김기일(연출가) △이효진(연출가, 무대감독) △김해리(자큰북스 대표) △김지우(남산예술센터×삼일로창고극장 스태프) △박세희(남산예술센터×삼일로창고극장 스태프) 등이 참여했다.

‘창고개방’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2주 동안 삼일로창고극장의 모든 공간(갤러리, 스튜디오, 공연장)은 연출, 작가, 배우, 스텝, 사진, 영상 등 100여 명의 창작자들의 창작활동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모든 프로그램은 관객들에게도 열려 있다. 프로그램 정보와 참가신청은 남산예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 프로그램 무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