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잉여로와지나’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젊은 청춘들의 ‘연애전선’에도 이상이 생겼다.

소개를 받거나 호감 있는 사람과의 인연을 발전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만남은 필수인데, 다중 이용 시설의 운영 제약 및 좌석 띄어 앉기 등의 영향으로 약속 및 데이트 장소를 정하기가 난감한 상황이다.

어떻게든 연애를 이어나갈 수 있는 ‘능력자’가 아니라면, 첫 만남부터 꼬일 수 밖에 없는 동선이다. 실제로 한 유명 라디오 프로그램의 청취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개팅을 취소해야 할지 고민하는 사연을 남기기도 했다.

연애를 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만남’이 코로나19의 제약을 받는 상황이라면, 약속장소는 넓은 야외 테라스나 룸 형식을 선택해 개방감이 좋거나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지 않은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 차량을 소유하고 있다면 자동차 극장 등 식사 후 함께 즐길 수 있는 소소한 즐길거리를 찾는 것도 좋다. 차를 소유하지 않았을 때는, 한적한 공원을 산책하든지 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무엇보다 대화를 나눌 때는 마스크 착용 등 생활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애의 조건을 따지기 보다 현재 코로나 펜데믹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는 것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봐야 하는 만큼 상대방을 위한 존중의 개념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코로나19 사태는 젊은 청춘 혹은 많은 다양한 남녀간의 사랑에 ‘장애물’이 됐다. 인연이 닿으면 어떤 상황에서도 맺어진다는 진리가 존재하지만, 어쨌든 더 많은 커플들이 탄생하기 위해서 코로나19는 빨리 종식 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