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이슈왕 TV’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사회적인 사건이나 사고, 혹은 대중의 관심과 시선을 받는 이슈의 등장은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한 시대다.

하나의 사건이 집중적인 관심을 받거나 논란의 중심에 섰을 때, PC나 모바일 등에서 해당 소식에 대한 전, 후 사정과 진행 상황까지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1인 크리에이티브를 활용한 콘텐츠가 늘어나는 요즘에도 이슈만을 다루는 크리에이터들이 눈에 띈다.

특정 사건이나 이슈를 놓고 사건의 발단부터 진행 상황을 비교적 자세히 설명하는 해당 크리에이터 중 일부가, 이슈 자체에 초점을 맞추고 논란을 키우거나 문제의 본질을 왜곡 시키는 경우가 많다. 아무래도 자극적인 소재로 더 많은 흥미를 유발시키고 관심을 끄는게 목적인 이유다.

정보에 대한 올바른 분별력이 부족한 10대들은 이런 지식을 그대로 수용하는 경우가 많고, 왜곡된 정보가 진실인 것처럼 와전되는 경우가 나타날 수 있다.

자칫 2차, 3차 피해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잘못된 경우로써, 사건의 왜곡을 진실처럼 받아들이는 사람들에게 악영향을 주기도 한다.

논란의 중심에 선 이슈 문제를 다루는 만큼, 이들은 신중한 사전 정보 취합과 객관적 시선을 유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크리에이티브 채널을 보는 시청자 역시 언제나 객관적인 시각에서 자극적인 소재 그 자체를 중요시 하기 보단, 객관적인 정보전달자로서의 자세가 필요하다.

한편 누리꾼들은 “다 그런건 아니지만 몇몇 유튜버들을 보면, 무조건 가십성 자극적인 제목으로 구독자나 시청자를 끌어모으는 행위를 한다”, “이슈에 대한 본질을 외면한 채 문제를 삼기 위한 문제제기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요즘 이런 사례가 너무 빈번하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