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정민솔’ 화면 캡처(기사내용과 무관)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학폭이나 사회전반에 걸친 폭력 문제를 놓고 본질을 이해하기 보다, 가해자를 탓탓하기에 급급한 상황들이 이어지고 있다.

학원폭력의 가해자들은 당연히 일벌백계 받아야 하며, 그들의 잘못은 큰 죄를 통해 반성과 뉘우침을 할 수 있게 바로잡아야 한다.

그러나 비난을 위한 비난을 하듯 무조건 가해자들의 잘못된 행동만 탓하면서, 재발을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본질은, 이 사회에 만연한 폭력성을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해결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지만 가해자를 중심으로 한 비난의 화살만 이슈로 작용하고 있다.

또 피해자들의 아픔을 보듬어 주기 보다는 폭력 사건에만 초점을 맞추면서 2차피해 같은 부정적인 여론도 형성된다.

학폭과 폭력 등은 결국 사회에서 일어나는 문제다. 모두의 관심 속에서 학원폭력이나 폭력의 근원을 없앤다면, 무조건적인 비난보다 근원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제도를 개선하며, 사회 구성원 모두의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