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경기도 성남시가 특허청과 함께 창업기업의 지식재산 상품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경기 성남시는 특허청과 함께 지역 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제품혁신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창업기업이 보유한 특허·실용신안·디자인 등 지식재산의 상품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시제품 제작·기술 보호·투자 유치를 도울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창업 7년 미만의 13개 중소기업이며 사업비는 8억원(특허청 5억원, 성남시 3억원)이 투입된다.  해당 기업에는 특허청 산하 한국발명진흥회와 성남시 산하 성남산업진흥원의 실무진이 매칭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15일까지 성남산업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희망 기업을 모집한다. 성남시시는 오는 11월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해 실질적인 사업화도 도울 방침이다.

2018년 기준 성남지역 기업의 지식재산 출원 건수는 특허 7천147건(전국 4위), 실용신안 134건(전국 4위), 디자인 1천620건(전국 2위), 상표 6천322건(전국 2위) 등으로 전국 기초지자체 중 최상위권에 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