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지역 창업지원을 위해 전남 곡성군이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전남 곡성군은 올해 창업지원 정책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먼저 만 50세 이상이라면 신중년 창업지원 사업에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신중년 창업지원 사업은 조기 퇴직자나 곡성에서 새로운 꿈에 도전하는 중년들이 대상이다.

올해 총 5명을 선정할 예정이며 곡성군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되면 부가가치세를 제외하고 사업비의 70% 범위에서 최대 2천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감성으로 다시 태어나는 중앙로 리본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도 창업지원을 받게 될 예정이다. 리본 프로젝트는 곡성읍 중심 시가지인 중앙로 거리 활성화를 위해 곡성군이 지역개발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창업 지원 규모는 총 4개소이며 곡성읍 중앙로 리본 프로젝트 사업구역 내에서 창업해야 한다. 공고일 기준 만 18세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부가가치세를 제외하고 사업비의 70% 범위에서 최대 2천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신청 기간은 두 가지 사업 모두 내달 5일까지를 기한으로 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곡성군 도시경제과로 문의할 수 있다.

한편 곡성군은 만 18세 이상 49세 미만을 대상으로 하는 청년창업 지원도 지난해에 이어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계획 수립 중이며 확정되는 대로 별도로 안내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