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경상북도 김천시가 지역 섬유기계 제조공장 설립 관련 업무협력체계를 구축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경북 김천시와 일성기계공업㈜은 28일 김천시청에서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섬유용 염색·가공 기계 제조업체인 일성기계공업은 김천일반산업단지 3단계 내 부지 6만6천372㎡에 필름가공용 기계 생산공장을 건립할 전망이다.

총 400억원을 투자하고 105명 이상의 신규 직원을 채용할 계획을 수립했다. 1962년 설립한 일성기계공업은 섬유용 가공 기계를 전문적으로 생산해, 현재 세계 섬유기계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임직원 120명과 매출액 590억원의 강소기업으로 손꼽힌다.

김재영 일성기계공업 대표는 “우수한 입지여건과 기업친화적인 투자환경 등을 고려해 투자지역으로 김천산단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또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지역경제가 침체하고 고용이 불안한 시기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준 일성기계공업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