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코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대구교육청이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불미스러운 일을 막기 위해 총력에 나섰다.

대구교육청은 수능을 앞두고 감염병으로부터, 수험생 안전 확보를 위해 19일부터 내달 2일까지 2주간 ‘학원 등 수험생 안전 특별기간을 운영 중이다.

수능을 2주 앞둔 19일부터는 첫째, 모든 학원이 학원 강사와 직원이 출근 전에 자가진단을 통해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교육부가 개발한 자가진단 앱 사용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둘째 지난 10월 12일부터 시작한 입시·보습학원 특별 방역 점검을 수험생 이용 시설에 집중해, 학원 내 마스크 착용, 이격거리 확보, 발열체크 및 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 수칙 준수 여부 점검을 강화하고 학원 원격수업 운영 권고로 인파가 몰릴 우려가 있는 독서실에 대해서도 집중 점검을 병행하는 중이다.

셋째 학원 내 접촉으로 확진자가 발생한 학원 등에 대해서는 학원 명칭, 감염 경로, 사유 등을 교육부 홈페이지와 함께 교육청 홈페이지에도 공개하여 확진자 발생 학원 등에 대해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원호고 있다.

수능 1주 전인 26일부터는 모든 고교와 시험장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됨에 따라 학원과 교습소에도 원격수업으로 전환해 대면교습을 자제하도록 강력 권고할 방침이다.

한편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수능시험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그동안 어렵게 시험을 준비한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시험에 임할 수 있도록 학원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