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IBK기업은행이 해외로 몰래 자금을 뺴돌리는 이른바 ‘글로벌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IBK기업은행이 20일부터 모든 국외 지점의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하는 ‘IBK 글로벌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해당 시스템을 도입한 국외 지점은 소비자 위험 평가, 의심거래 추출, 모니터링 등을 자동으로 실시한다. 국내 본점에서는 자금세탁방지 업무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기업은행 측은 “뉴욕, 런던, 도쿄, 홍콩 등 모든 국외 지점에 시스템을 도입해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일원화하고, 글로벌 기준에 맞게 이행·관리·감독 수준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또 기업은행은 새롭게 문을 열 국외 지점에 현지 금융감독 체계, 자금세탁방지 법령을 고려해 해당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도 세웠다.

한편 기업은행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자금세탁방지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이라며 “국내외 자금세탁 위험을 줄이기 위한 내부통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