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SK건설이 친환경 재생 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면서 관련 분야에서 어떤 족적을 남기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SK건설은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 본사에서 국내외 15개 해상풍력 설계·제작·시공사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기술개발 및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은 해저 면에 기초를 세우지 않고 먼바다에 풍력 발전기를 부표처럼 띄워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 방식이다. 상대적으로 입지 제약에서 자유롭고, 환경 및 자연경관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으며, 어업권 침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육지나 근해에 비해 빠른 풍속을 이용해 고효율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으며,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내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진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건설은 사업 기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국내외 설계사, 기자재 제작·시공사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사업 초기부터 하나의 팀으로 움직이는 ‘원 팀 오퍼레이션'(One Team Operation)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SK건설은 지난 13일 글로벌 녹색에너지 개발·투자 전문기업인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 프랑스계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토탈(Total)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SK건설은 지난 2018년 울산 동남해안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통해 발전허가를 취득하며 이 분야에 첫발을 내디뎠다. 올해 초부터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중이다. 현재 울산에서 136㎿, 서해안에서 800㎿ 규모의 사업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

한편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긴밀히 협력해 기술 개발은 물론 지속해서 사업 기회를 발굴해 동반성장을 이뤄내겠다”며, “한국형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도 반드시 성공 시켜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