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문화엑스포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날아오르는 공연’의 시원함을 만끽하고 싶은 이들은 경주엑스포공원 상설공연 ‘인피니티 플라잉’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재)문화엑스포는 지역 공연예술의 기반을 다져온 경주엑스포공원 상설공연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을 맞아 서울과 부산에서 공연 중이라고 전했다.

첫 일정은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20일 펼쳐졌다. 지난 12일부터 매회 개인과 단체관람이 이어지면서 객석을 채우고 있다. 또 28일 경기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을 하고 재정비 시간을 거쳐 내년 1월 8일부터 2월 28일까지는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에서 공연을 이어갈 방침이다.

‘플라잉’은 난타와 점프 등을 연출한 최철기 감독과 경주엑스포가 함께 제작해 ‘2011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공연으로 첫선을 보인 바 있다.

이후 10년간 2000회 이상 공연하며 60만명의 관람객을 유치하는 등 경주와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로 자리매김하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터키와 홍콩, 싱가포르, 중국, 베트남, 대만, 인도네시아 등 7개국 등 국내외 상설공연을 진행하며 지역 공연계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는 중이다.

기계체조와 리듬체조 등 국가대표 출신 배우들이 참여해 체조기술뿐만 아니라 치어리딩, 마샬아츠 등을 접목한 역동적이고 코믹한 넌버벌(無대사)공연으로 잘 알라져 있다.

지난해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계기로 세계 최초로 상설공연에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접목하며 업그레이드해 ‘인피니티 플라잉’으로 재탄생하며 주목받았다. 배우가 와이어를 타고 무대 위를 돌던 연출을 객석까지 확장해 관객의 머리 위로 날아다니고 로봇팔에 탑승한 배우가 3D홀로그램과 어우러져 다이내믹하고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또 내년 3월부터 다시 경주엑스포공원 문화센터에서 상설공연을 재개할 방침이다.

한편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공원이 다양한 공연과 지역의 문화를 소개하고 문화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넓힐 수 있는 문화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