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울산시가 부동산 가격의 안정화를 위한 대책 수립을 본격화 하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울산시가 최근 지역 부동산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임에 따라, 18일 오후 시장실에서 최근 지역 부동산 시장 과열 양상에 대한 진단과 대책 수립을 위한 ‘부동산 가격 안정화 대책회의’를 마련했다.

이날 회의는 송철호 시장 주재로 울산연구원, 울산도시공사,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울산지부, 부동산 관련학과 교수 및 관계 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방향과 지역 주택가격 급등 원인에 대한 진단과 함께 부동산 가격 안정화와 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지자체 차원의 대응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울산이 타 광역시에 비해 주택보급률과 자가보유율이 높은 편임에도 최근 수도권과 일부 도시의 부동산 거래 규제강화로 인해 유입된 외부 투기자본의 갭투자가 주택 가격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청년・신혼부부・고령가구 등 주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임대주택 보급 확대와 주거급여 지원 확대 및 주거복지센터 설치 등 맞춤형 주거복지 강화를 통해 주택 가격 안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아파트 청약 시 일정기간 해당지역 거주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 우선 공급하는 ‘지역 거주제한제도’ 시행을 검토하고,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제도 운영 강화’에 대해서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특히 민생사법경찰을 중심으로 부동산 불법 중개행위, 집값담합, 주택 불법청약 등 주택 공급 질서 위반 행위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을 수립했다.

이와 관련해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역 부동산 시장의 이상 과열 양상으로 인한 폐해는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에 미치는 영향이 특히 크다”며, “서민들의 내 집 마련과 주거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자체 차원의 대책을 지속 발굴・시행할 계획이다”라고 대책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