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티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토지보상금을 받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하는 토지보상 씨티 자산관리팀을 신설하고, 서비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저금리 상황에서 씨티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엄격한 상품 선정과 함께 전담직원, 투자·외화 전문가 등 팀 기반의 자산관리 서비스로 고객에게 맞춤 금융 해결책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대상 고객은 씨티은행 VIP 등급인 씨티골드 체험 서비스로 수수료와 환율 등 금융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 복잡한 토지보상 과정에서 필요한 세무, 법률 상담 서비스를 외부 전문가를 통해 제공한다. 상속과 증여 등 상담도 마찬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보상 씨티자산관리팀은 자산관리팀, 마케팅 지원팀, 고객응대전담팀으로 구성된다. 고객응대전담팀은 총 16명으로 구성됐으며, 씨티은행 8개 자산관리(WM)센터에 배치돼 고객 요청을 즉시 응대하고 해결할 방침이다.

한편 씨티은행 관계자는 “씨티은행의 장점인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에 토지 보상과 관련된 세무, 법률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면서 고객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제고해 고객 만족도가 높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