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코스콤이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하는 컨설팅 서비스를 추진하면서 관심 받고 있다.

코스콤은 예비 창업자 지원을 위해 17일 액셀러레이터(신생기업 지원 기관) 아이엑스브이랩스(IXV랩스)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원스톱 컨설팅 서비스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는 ‘비 마이 유니콘’을 활용해 법인설립부터 사업계획서 준비, 기업가치 산정, 실전 기업설명회(IR) 등 창업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플랫폼 ‘컴퍼니 빌딩 센터'(Company Building Center·CBC)를 만들 예정이다.

‘비 마이 유니콘'(Be My Unicorn·BMU)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코스콤의 비상장 주식 마켓 플랫폼을 의미한다.

양사는 CBC를 통해 스타트업의 BMU 참여를 독려하고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업계 플레이어들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 벤처기업과 투자자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해 나가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