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이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Front1)에서 ‘2020 신용보증기금 4.0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이번 창업경진대회는 한국판 뉴딜 분야의 혁신적인 창업 아이템 발굴을 위해 마련됐으며, 245개 창업팀이 예선에 참가해 두 차례의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 6개팀이 본선에 올라 열띤 경연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은 일반 카메라를 활용해 자동 Vital Sign 추출 및 의료 빅데이터 제공 서비스를 선보인 ‘스마트디아그노시스’, 최우수상은 인공지능 기반의 산업용 로봇 컨트롤러를 선보인 ‘플라잎’이 선정됐으며, 이외에도 우수상에 ‘할크’, ‘메이저맵’, 장려상에 ‘니즈’, ‘트립픽’이 선정되며 주목받았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총상금 2,100만원이 수여됐고, 신보의 보증·투자·보험 등 금융지원과 컨설팅·네트워킹 등 비금융지원이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발표자, 심사위원 등 현장 참여 인원을 최소화하고, 발표현장을 화상회의 플랫폼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하는 웨비나 방식으로 실시됐다.

신보 관계자는 “창업경진대회에 참가하는 창업팀 수준이 해가 거듭될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창업가의 위대한 도전을 응원하고 힘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