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제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반도건설이 관련 토지확보를 통한 복합신도시 개발 착수를 본격화했다.

반도건설은 경기도 고양시 장항지구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 단일공급 최대 개발용지를 수주한데 이어, 지난주 신경주역세권 신도시 개발사업 공동주택용지 매입 계약을 체결하며 신사업 수주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발표했다.

신경주역세권 신도시 개발사업은 경주시 건천읍 화천리 1212 일원 53만3630㎡에 총 사업비 2459억원을 들여 신경주역 주변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총 6300가구 상주인구 1만6000여명을 수용할 신도시가 들어설 전망이다.

반도건설은 개발부지 중 공동주택용지(B-4, B-5블록) 2필지를 매입했다. 6만8441㎡ 부지에 전용면적 60~85㎡ 1168가구, 60㎡ 이하 505가구 총 1673가구를 짓는 대단지 프로젝트로 알려져 있다.

신경주역세권 신도시는 광역교통망을 갖춘 경북의 새로운 교통 중심지로 주목받고 있으며 풍부한 산업단지 배후수요를 보유하고 직주근접 환경이 탁월한 복합신도시로 기대감을 높인다.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사업 공동 출자사로 참여해 사업 안정성과 신뢰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경부선 고속철(KTX/SRT)과 2022년 개통예정인 동해남부선 및 중앙선이 만나는 ‘KTX신경주역’을 인접하고 국도7번 우회도로 개통(2023년)과 지방도 904호선 이설확장(2022년)을 앞두고 있으며 인근에는 광역도로망인 경부고속도로IC 2곳(경주/건천IC)이 위치했다.

신경주역에서 서울까지 2시간, 동대구역 18분, 울산역 11분, 부산역까지 35분이면 이동 가능하며, 향후 동해선 복선전철화사업이 완료될 2022년 이후에는 동해남부선을 통해 ‘포항~신경주~울산~부산’ 구간을 50분 내외로 이동 가능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반도건설 관계자는 “광역트리플 역세권의 개발로 주목받고 있는 신경주역세권 개발의 한 축을 맡게 되어 기대가 크다”라며, “경주지역에 첫선을 보이는‘반도 유보라’브랜드인 만큼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반도건설만의 특화설계와 상품력 그리고 첨단시스템을 적용해 신경주역세권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