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부산 에코델타시티에 최첨단 스마트기술을 적용해 조성한 단독주택의 입주자 모집이 본격화 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입주자는 5년간 무상으로 임차해 관리비만 내면 된다. 단, 이곳에 적용된 스마트기술에 대한 평가와 피드백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11일부터 에코델타시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첫 입주 단지인 ‘스마트빌리지’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에코델타시티에 처음으로 주민들이 살게 되는 것이다. 스마트빌리지는 강서구 명지동 3000-2 일원에 2만 1035㎡ 규모로 만들어지며 단독주택 56세대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54세대에 대해 입주자를 모집하며 나머지 2세대는 방문객을 위한 체험세대로 운영된다. 현재 한국수자원공사와 삼성물산, 신동아건설이 공동으로 건설 중으로 내년 12월 준공 후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빌리지에는 40여개의 스마트기술을 도입한다. 예를 들어 가정마다 설치된 건강 모니터링 시스템과 개인 스마트밴드를 통해 입주자의 건강을 체크하고 수집된 데이터로 발병가능 질병을 예측해 병원 방문 필요 여부도 판단할 수 있다.

만약 증상이 있으면 간호사가 상주하는 웰니스 센터에서 지역 협력병원에 연결한다. 빗물을 이용해 채소를 키우는 친환경 스마트팜도 도입하며 이곳은 스마트빌리지 입주자 커뮤니티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각 가정에서 발생한 폐기물은 로봇이 자동 분류해 수거하고 로봇이 제조하는 커피를 자율주행 서빙로봇이 고객에게 전달하는 카페도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빌리지는 5년 동안 보증금과 임차료 없이 매월 관리비만 내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입주자는 리빙랩 운영교육 참여, 실증서비스 피드백, 개인정보제공 등의 의무를 부여받아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다양한 기술을 실증하고 검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리세대(6세대) 특별세대(12세대) 일반세대(36세대)로 나눠 모집하며 관리세대는 총괄관리자 역할을 맡고 특별세대는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일반세대는 일반인을 다양하게 모집한다. 희망자는 오는 23일부터 12월 10일까지 스마트빌리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