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로 지친 서울시민들에게 작은 위로와 힐링을 선사할 방역차가 등장했다.

서울시는 공연무대를 설치한 차량 ‘마음방역차’ 운행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1t 트럭에 공연무대를 꾸민 마음방역차는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자 진행해온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의 하나로, 시민들이 있는 곳으로 찾아가 문화공연을 선사하라 예정이다.

이날 첫 방문 장소는 코로나 최전선에서 애쓰는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싶다는 사연을 보낸 은평소방서로 결정돼 의미를 더했다. 또 ‘덕분에 감사합니다’라는 주제로 가수 백지영, 트로트 가수 지원이, 서울365거리공연단이 소방관들을 응원하는 공연을 실시한다.

한편 마음방역차는 올해 연말까지 모두 4회 운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화로 토닥토닥’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사연을 올려 신청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