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립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충남도립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해 위축된 교육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올해 첫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 교육아카데미’를 개강을 시행했다. 이번 아카데미가 어떤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전달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충남도립대에 따르면 대학 산학협력단 창업지원센터는 아산에 위치한 F&B브릿지 협동조합에서 소수 정예 인원 참여 방식의 현장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교육은 사회적경제 역사를 비롯해 사회적경제 전망과 이해 등 이론 수업이 진행됐으며, 사회적기업 설립 절차 및 행정, 사업계획서 작성 등 실무 교육도 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F&B브릿지 협동조합의 선배들이 질의응답을 받는 등 신속한 창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멘토링 활동도 실시됐다.

허재영 총장은 “코로나로 인해 교육을 조기에 진행하지 못해 어려움이 컸으나 찾아가는 창업 아카데미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했다”며, “많은 수강생이 참여해 준 것에 감사하며 열심히 공부해 바라는 바 성공적인 창업을 이루기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찾아가는 창업 아카데미는 F&B브릿지 협동조합을 시작으로 청양 찬고을, 홍성새마을 회관, 공주 카페 공유, 예산 푸프 협종조합 등의 순으로 실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