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글로벌 대세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인수를 통한 성장세 주도를 선포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를 공정거래위원회가 승인했다.
공정위는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는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다고 회신했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한 것이다.

빅히트는 지난 5∼6월 플레디스의 주식을 85% 취득하고 6월 18일 공정위에 기업결합을 신고한 바 있다.

빅히트는 BTS, 여자친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등 아이돌 그룹을 소속 연예인으로 둔 기획사로써 써,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플레디스도 아이돌을 전문으로 기획·관리하는 회사로 세븐틴, 뉴이스트 등이 소속됐다.

공정위는 국내 연예 매니지먼트 및 국내 대중음악 기획 및 제작시장을 대상으로 두 회사가 합병했을 때 경쟁이 제한되는지를 심사했으며, 경쟁이 제한될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SM·YG·JYP 등 유력 경쟁사나 카카오M·CJ E&M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존재하고 있는 점, 결합 후에도 점유율 및 시장집중도가 높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공정위는 부연 설명했다.

한편 공정위는 경쟁제한 우려가 없는 기업결합은 허용해 기업의 경쟁력이 올라가고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