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해 사회적으로, 온라인(비대면) 활용폭이 커지는 가운데, 부동산 거래 시장에서는 온라인 활용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이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 활용률은 올해 7월 현재 2.1%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계약 활용률은 시스템이 도입된 2016년 0.23%에서 2017년 0.28%, 2018년 0.77%, 작년 1.83% 등 꾸준히 높아졌지만 여전히 수치 자체가 낮은 상황으로 분류되고 있다. 공공 부문에서는 전자계약 활용 건수가 2016년 491건에서 올해 7월 4만9천330건으로 크게 늘었지만 민간 부문은 여전히 연평균 6천건 정도만 전자계약으로 진행 중이다.

문제는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에 가입한 공인중개사의 비율이 높아지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홍 의원은 전했다. 2016년 0.01%였던 공인중개사 가입률은 2017년 18.9%까지 증가했으나 올해 6월 28.5%로 여전히 30%를 넘어서지 못하는 실정이다.

한편 홍 의원은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의 저조한 활용률은 오래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개선에 어려움이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하면서, “코로나19로 언택트 시대에 돌입하는 현 상황에서 시스템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