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전라남도(이하 전남도)가 ‘으뜸’ 창업의 기준으로 온라인 멘토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도내 창업자 및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지원 종합플랫폼 ‘전남으뜸창업’을 활용한 온라인 화상 멘토링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전남으뜸창업’은 전남지역 32개 창업지원기관마다 분산된 창업관련 정보를 하나로 연결한 창업지원 종합플랫폼으로 알려졌다. 창업자들은 이 플랫폼을 통해 창업인프라와 창업교육, 사업화, 자금·판로 지원 등 창업과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쉽고 빠르게 제공받을 수 있으며, 전문가와 1대 1 맞춤형 멘토링 서비스도 지원받게 된다.

온라인 화상 멘토링은 전남에서 창업을 희망한 도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전남으뜸창업’ 누리집에 회원등록 후 신청 가능하다.

참여자는 세무·회계, 제품분석, 투자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150명의 멘토를 통해 온라인 화상 멘토링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으뜸창업’은 지난해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가 지금까지 예비창업자 1420명에게 창업정보 제공 및 멘토링 1647회를 지원해 신규창업 126개사를 비롯해 사업화지원 연계 219건 47억원 등 눈에 띄는 결과를 얻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안상현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창업 활동이 어려운 창업자들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온라인 화상 멘토링을 제공하겠다”며 “성공적인 창업을 이끌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