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수원에 들어설 한화의 아파트 건물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건설은 12월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193번지 일원(구 국세공무원교육원 부지)에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을 분양한다고 발표했다.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은 지하 2층~지상 27층, 11개 동, 전용면적 64·84㎡, 총 1063가구 규모로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타입별로 64㎡A 157가구 △64㎡B 165가구, 84㎡A 482가구, 84㎡B 259가구로 구성될 전망이다.

해당 단지는 지난해 런칭한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브랜드 ‘포레나’의 수원 원도심 첫 진출작으로, 전 가구가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면으로 구성되는 것이 특징으로 전해진다.

포레나 수원장안이 들어서는 장안구 일대는 서울 접근성이 우수하며 다양한 개발 호재까지 기대된다는 게 한화건설은 전했다. 인덕원과 동탄신도시를 잇는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이 2026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지난 9월에는 장안구 이목동과 광교신도시를 잇는 수원북부순환로가 개통돼 교통 여건이 개선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장안구는 새 아파트가 지속적으로 공급되면서 신흥 주거지로 주목받고 있다. 실제로 2010년대부터 정자동을 중심으로 대규모 브랜드 단지가 연이어 공급됐으며, 이목동에는 주거시설, 공공도서관, 명문학원가 등이 구성되는 에듀타운 특화지구(이목지구)의 조성도 본궤도에 올라서 눈길을 끈다.

한편 단지 인근에 파장초를 비롯해 다솔초, 수일초·중, 이목중, 동원고, 동우여고, 경기과학고 등이 반경 약 1km 내에 위치했다. 이밖에 장안구청, CGV, 홈플러스 등의 편의시설과 광교산, 정자문화공원, 만석공원 등도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