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제공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에 8년 민간임대 계획이 수립된 민간임대주틱 단지가 들어설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다음달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인 ‘고척 아이파크’를 분양한다고 발표했다.

고척동 서울남부교정시설 부지를 개발해 짓는 고척 아이파크는 최고 45층, 6개동 규모의 주상복합 단지와 지상 최고 35층 5개동 규모의 아파트로 구성될 전망이다.

주거단지는 전용면적 64㎡ 1천273가구(주상복합 806가구·아파트 467가구), 79㎡ 932가구(653가구·279가구) 등 총 2천205가구로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주거시설과 함께 고척동 주민센터, 구로세무서 등 행정타운과 공원, 쇼핑몰 등 편의시설이 함께 들어설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은 더욱 높다.

HDC현산은 가구별 주방 레인지후드 청소, 매트리스 살균, 가전·정수기 렌탈, 세탁, 이사 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당 단지는 반경 500m에 지하철 1호선 개봉역이 있고, 경인로와 서부간선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인근에 고척초교, 고척중, 경인중, 경인고 등이 있고, 국공립 어린이집도 계획됐다. 무엇보다 8년 임대 아파트로, 2년마다 계약 갱신이 가능하고 임대료 상승률은 5% 이내로 제한된다는 점이 눈에 띈다.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등 특별공급 물량이 20%(447가구), 일반공급은 80%(1천758가구)로 적용받는다.

한편 일반 청약은 인근 시세 대비 95% 이하, 특별공급은 85% 이하로 초기 임대료가 책정될 전망이다. 무주택 세대주는 세액 공제를 통해 최대 750만원의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분양사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