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부산 지역에서 문화적 가치를 전하고 우수 건축물에 대한 확인을 원한다면, ‘2020 부산건축상’을 주목해보자

부산시가 부산대개조의 미래 비전과 문화적 가치가 우수한 건축물을 장려하기 위해 추진하는 ‘2020 부산건축상’ 수상작을 선정해 발표했다.

시는 그동안 지역 정체성과 가치를 잘 살려낸 작품을 발굴, 선정해 널리 알리고자 2003년부터 부산건축상을 시상해왔으며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2020 부산건축상은 지난 4월부터 두 달간 공모를 통해 총 36개 작품이 접수됐다. 이후 예비심사 및 본심사, 시민참여 투표, 현장심사 등을 거쳐 지난 17일 금상 2개, 은상 2개, 동상 1개, 특별상 1개 등 민간과 공공 분야에 걸쳐 총 6개 작품을 최종 선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금상을 수상한 ‘민들레유치원’은 옛 부산시장의 관사였던 곳으로 도심 내에 넓은 마당을 가진 큰 규모의 주택이남쪽에 아파트가 위치해 최대한 건물을 북쪽으로 배치하고 교실 창문은 커튼월로 제작해 아이들이 앉아서도 마당을 볼 수 있도록 한 점이 돋보인다.

여기에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교실을 집의 고유명사 격인 경사진 박공형태로 디자인하고 자연재료 고유의 색과 목재를 주재료로 한 점이 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또 다른 금상 수상작인 ‘TIDEAWAY’는 숙박시설로 건물이 바다를 가로막지 않도록 1층을 개방된 공간으로 만들고 객실을 지하와 상부층에 배치해 기장의 아름다운 풍경을 있는 그대로 여행객에게 선사하고자 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 수상 건축물에는 기념 동판이 부착되며 수상작은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 1층에 전시된다. 또 자치구·군과 공공기관에도 전시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심사는 김인철 시 총괄건축가가 심사위원장을 맡아 진행했으며 공공건축가 등 7명의 민간위원이 함께해 심사의 공정성을 강화한 것으로 전해진다. 시민들도 투표를 통해 심사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해 부산의 아름다운 건축문화를 시민과 함께 공유했다.

김민근 시 건축주택국장은 “이번 부산건축상을 통해 우리 부산에 어울리는 우수 건축물을 계속해서 발굴하고 장려해 시민과 함께 보다 부산다운 건축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