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걸어온 지난 70여 년간의 발자취가 IBA 출판 부문 금상으로 빛나며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국제비즈니스대상(International Business Awards, 이하 IBA)’ 출판부문에서 롯데칠성음료 70년사로 금상(Gold Stevie Winner)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올해로 17회를 맞는 IBA는 미국 ‘스티비 어워즈’에서 전 세계 기업 및 기관이 한 해 동안 펼친 경영, 마케팅, 홍보 등 활동을 13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하는 국제대회로,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도 불릴만큼 권위가 높다.

올해 대회에는 60여개국 3800편 이상의 작품이 경합을 벌였고, 전 세계 250여명의 전문가가 심사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칠성음료는 국내 음료 산업 발전을 선도하며 소비자와 함께 성장해 온 지난 70년의 이야기를 담아낸 70년사를 출품해 출판 부문의 ‘회사 역사’ 카테고리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가져갔다.

롯데칠성음료 70년사는 국내 1등 음료기업으로서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이어온 롯데칠성음료의 역사를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기록한 사사(社史)이자, 우리나라 음료 산업의 성장 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음료사(飮料史)로서도 가치를 인정은 것이다.

물을 기반으로 한 맑고 깨끗함을 추구하는 기업 및 브랜드의 정체성을 담기 위해 녹색과 흰색을 주요 컬러로 활용하고 자연을 닮은 정제되고 간결한 사사의 디자인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사사는 ‘히스토리북’과 ‘브랜드북’ 총 2권으로 구성됐다. 히스토리북은 70년 역사가 10년 단위, 총 7개 부문으로 나뉘어 경제, 사회, 문화 등의 변화 속에서 업계 리더로 성장한 롯데칠성음료의 이야기와 우리나라 음료 역사를 담아내 눈길을 끈다.

브랜드북은 주요 브랜드들의 핵심 가치와 개발 뒷이야기, 에피소드 등이 풍부한 사진 및 인포그래픽과 함께 꾸며져 읽는 재미를 더했다는 평가다.

한편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국내 음료 산업을 선도해 온 롯데칠성음료의 지난 70년 발자취를 재조명하고 앞으로의 70년을 준비하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해 온 진심과 노력이 대내외에 인정받게 돼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