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정부가 ‘그린뉴딜 유망기업’ 선정을 위해 본격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환경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1차로 선정하고, 2022년까지 총 10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은 그린뉴딜 3대 분야 중 하나인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양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환경부는 ‘녹색혁신기업’, 중기부는 ‘그린벤처’를 선정해 연구개발에서 사업화까지 성장 전 주기를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을 진행한 총괄조정(선정심의)위원회의 위원장은 김명자 서울국제포럼 회장이 맡기로 했다. 이번에 선정된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기업당 최대 30억원의 사업화 및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환경부는 녹색산업 5대 선도 분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녹색혁신기업’ 21개사를 선정할 방침이다. 분야별로는 청정대기 8개, 지원순환 6개, 스마트 물 6개, 생물 등 기타 1개 기업으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기부는 10대 녹색기술 분야 혁신형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그린벤처’ 20개사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재생에너지 4개, 환경보호 및 보전 4개, 그린IT 3개, 탄소저감 2개, 첨단수자원 2개 등 다양한 녹색기술 분야 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양 기관은 정책자금·투자·보증 등 금융 지원을 연계하는 등 추가 지원방안도 마련할 계획을 수립했다.

또 양 기관은 오는 2022년까지 총 100개사를 선정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에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공고를 진행할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우리나라 녹색산업을 선도할 녹색혁신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녹색산업 전체를 견인하는 그린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육성 지원책을 펼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