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울산시의 지원 아래 성장한 창업 기업들이 자유무역지역 입성을 앞두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울산시는 2018년부터 발굴해 지원한 창업 기업 ‘마린이노베이션’이 친환경 제조업으로는 처음으로 울산 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다고 발표했다.

마린이노베이션은 시가 주관한 각종 창업 보육 사업 지원을 받으며 성장한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해당 업체는 해조류 추출물과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 신소재를 개발해 플라스틱과 목재 대체재를 생산 중이다. 해조류 추출물로는 생분해 비닐봉지와 식품, 해조류 부산물로는 계란판, 종이컵, 식품 용기 등을 제작하고 있다.

마린이노베이션은 이날 울산 자유무역지역 표준 공장동 1천798㎡에 입주해 2021년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한편 울산 자유무역지역은 무역 진흥과 지역 개발 등 국가 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지정된 업체다. 입주 기업은 조세 감면, 저렴한 임대료, 수출 활동을 위한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받게 될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