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아미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아미'(ARMI)는 국내 최초로 남성과 여성 라인을 통합한 매장을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판교점 6층에 오픈했다고 전했다.

앞서 아미는 지난 5월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남성복 단독 매장을 오픈했다. 이번 통합 매장 오픈으로 국내 사업에 박차를 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아미 통합 매장은 국내 아미 매장 중 최대 규모인 약 28평으로 구성됐다. 글로벌 스토어 콘셉트를 적용한 인테리어는 프랑스 파리 부티크의 건축적인 요소를 담아 완성된 점이 특징이다. 블랙 컬러와 우드 패널링으로 완성된 패턴, 미러 테이블과 벽, 브라스 소재의 행거로 브랜드 특유의 무드를 온전히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셔츠, 스웨트셔츠, 카디건 등 시그니처 하트 컬렉션 및 후디, 팬츠 등 남성 컬렉션 뿐 아니라 데님, 재킷 등 여성 컬렉션과 레더백, 슈즈, 스카프 등 액세서리 라인으로 구성한 점이 돋보인다.

아미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을 위해 선보이는 익스클루시브 아이템을 통합 매장에서는 물론 아미 전국 매장과 삼성물산 통합 온라인몰 SSF샵을 통해 판매할 방침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지난 2011년 아미 론칭과 함께 국내 사업을 시작, 올해 남성복 단독 매장 뿐 아니라 통합 매장을 열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제 2의 아미, 르메르를 탄생시킬 수 있도록 성공적인 브랜드 인큐베이팅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 및 에비뉴엘점, 갤러리아백화점 압구정점, 현대백화점 압구정점·무역센터점 등을 통해 아미 사업을 전개해 나가는 중이다. 또 이달 두번째 주 기준으로 아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0% 가까이 신장한 점이 놀라움을 자아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