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제공

[비즈경영] 서영준 기자

런닝 플랫폼 강화를 위해 웅진씽크빅을 포함한 2개사가 협력에 돌입했다.

웅진씽크빅은 시선추적기술을 보유한 비주얼캠프, 실시간 화상통신 플랫폼을 개발한 구루미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인공지능(AI) 러닝플랫폼 기술력 강화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비주얼캠프는 학습자의 동공 움직임을 추적하는 시선추적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또 구루미는 최대 1000명의 이용자가 실시간 비대면 화상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실시간 화상통신 플랫폼을 개발한 회사다.

웅진씽크빅은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보다 앞선 AI 러닝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학습자 시선을 추적해 학습 행태와 습관을 분석하는 등 한층 더 강화한 AI 맞춤학습을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최삼락 웅진씽크빅 IT개발실장은 “시선추적기술을 통해 학생의 집중도, 학습패턴 등을 분석해 온라인 수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단점을 보강할 수 있는 진일보한 AI학습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